• 편집 : 2019-01-31 14:42 (목)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나눔기업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불법 상품판매 출강교육 피해 예방법 발표
나눔기업교육원, 법정의무교육 불법 상품판매 출강교육 피해 예방법 발표
  • 박진호 기자
  • 승인 2019.01.21 0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눔기업교육원 강의 전경
나눔기업교육원 강의 전경

나눔기업교육원이 2019년 1월 4일부터 1월 14일까지 나눔기업교육원에 속해 있는 전국지부의 강사들에게 2018년 법정의무교육 현장에서의 체험 위주로 자체 모니터링 실태조사를 진행한 바에 의하면 교육취지와 다르게 고용노동부 지정기관을 사칭, 연 1회 1시간 이상 실시, 미실시 사업장에는 과태료가 부과되는 점을 강조, 직장 내 4대 법정의무교육을 한다면서 영업행위를 하는 불법행위가 증가하고 있다고 나타났다. 

정보가 약한 소규모 사업장에 법정의무교육을 빙자, 미이행 시 과태료 처분이 된다는 노동부 사칭 기관의 TM채널과 방문채널에 현혹되어 바쁜시간 직원들을 한자리에 모아 질 떨어지는 교육내용뿐 아니라 상품판매에 목적을 둔 교육으로 회사업무 차질 피해 등 실시 부작용이 많았다고 일선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는 강사들이 밝혔다. 

교육방법 중 하나인 온라인교육이 2019년 2월부터 기업, 피교육자 부담이 생기면서 출강교육이 활발해 지는 대신 미자격기관이나 미자격강사가 강의하는 사례도 빈번해질 거라 예상했다. 

한국장애인고용고용단에서는 법정의무교육중 하나인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교육 선택 시 공단 위탁기관과 전문강사가 아닌 교육은 인정을 받지 못하니 교육진행 시 사전에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아래와 같이 꼼꼼히 살피라고 당부한다. 

내부교육으로는 사업주 및 내부 직원이 실시할 수도 있다. 
  
위탁교육방법과 온라인교육 방법으로는 고용노동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홈페이지를 통해 지정교육기관과 전문 강사 찾기를 통해 자격이 있는 업체랑 강사인지 꼼꼼히 살필 필요가 있다. 대부분의 위탁 교육지정기관 자격을 갖춘 업체는 TM 등을 통해 강요하지 않고 정상적인 교육을 진행한다.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기관으로 지정받은 나눔기업교육원 남궁해권 대표는 “알차고 재미있는 교육과 함께 교육 증빙 등 모든 서류까지 철저히 준비해 준다”며 “무료교육 불법상품판매 방식에 현혹되지 말고 선택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나눔기업교육원은 함께할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자격 강사와 산업안전보건자격 강사를 전국 활동 강사를 추가 모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