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01-31 14:42 (목)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KCRC,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상용화 위한 기반시험에 대한 KOLAS 인정획득
KCRC,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상용화 위한 기반시험에 대한 KOLAS 인정획득
  • 한상황 기자
  • 승인 2019.01.24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연구개발센터는 국제공인시험기관 KOLAS 인정을 받아 현판을 제작했다
한국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연구개발센터는 국제공인시험기관 KOLAS 인정을 받아 현판을 제작했다

‘(재)한국이산화탄소포집및처리연구개발센터(센터장 박상도, 이하 KCRC)’는 국가기술표준원 ‘한국인정기구(KOLAS)’로부터 KOLAS 인정을 받아 국제공인시험기관이 되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인정은 이산화탄소 포집공정기술의 핵심소재인 습식 및 건식 흡수제의 농도와 이산화탄소 포집량을 측정하는 시험방법의 기반이 되는 것으로 ‘Korea CCS 2020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 

특히 이번 KOLAS 인정에는 이산화탄소 포집 흡수제의 특성평가를 위해 기존의 수질의 TOC(총유기탄소) 인증범위를 0.3~1000mg/L 보다 확장된 0.1~700000mg/L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인정받아 고농도의 유기물(흡수제)에 대한 인증결과를 제시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TGA를 이용한 건식 흡수제의 이산화탄소 포집량을 측정할 수 있는 분석에 대한 KOLAS 인정도 확보하여 대표적인 습식과 건식 포집기술의 성능평가를 인증할 수 있는 시스템을 확보하였다. 

전 세계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시장은 2016년 42억5190만달러에서 연평균 성장률 13.6%로 증가하여 2021년에는 80억547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 시장,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2017)). 

박상도 센터장은 “KOLAS 인정을 통해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기술의 인증평가 시스템에 대한 첫 발을 내딛었으며, 향후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전환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인증평가 시스템을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KCRC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지원으로 국가 CCS 종합추진계획에 따라 ‘Korea CCS 2020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세계 최고 수준의 혁신적 포집·저장·전환 기술개발을 위해 다양한 R&D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