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01-31 14:42 (목)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전주시, 맞춤형 일자리 행사 개최
전주시, 맞춤형 일자리 행사 개최
  • 채덕수 기자
  • 승인 2019.01.3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날 현장면접을 통해 경리사무원 1명과 자동차 부품 조립검사원 20명 등 총 20명 이상을 채용할 예정

[전북조은뉴스=채덕수 기자]  전주시는 28일 시청 4층 회의실에서 ‘2019년 제1회 청·장년 구인·구직 만남의 날행사를 개최했다. ·장년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는 구직을 원하지만 일자리를 찾지 못해 취업문제로 고민하는 청·장년층의 취업률을 향상시키고, 적합한 인재를 찾지 못하는 중소업체의 인력난 해소를 위한 맞춤형 일자리 행사이다.

이날 행사에는 전주시 팔복동에 위치한 자동차안전벨트 제조업체인 천희이엔지가 참여해 청·장년 구직자 50여명을 대상으로 현장면접을 진행했다. 이 업체는 이날 현장면접을 통해 경리사무원 1명과 자동차 부품 조립검사원 20명 등 총 20명 이상을 채용할 예정이다.

또한, 이날 행사에는 전주시 일자리지원센터 직업상담사가 참여기업 구인조건에 맞는 구직자 개개인별 상세한 맞춤상담을 통해 구직자를 사전에 접수받아 현장면접을 참여할 수 있도록 원스톱으로 지원했으며, 시간대별로 면접시간을 나눠 진행함으로써 면접자들의 대기시간을 줄이기도 했다.

이에 앞서, 시는 지난해 일자리매칭사업으로 이뤄진 9차례의 구인·구직 만남의 날행사를 통해 22개 업체의 195명 신규 근로자 채용을 성사시켰다.

시는 올해도 대규모 취업박람회에 비해 예산대비 효율이 높은 구인·구직 만남의 날행사를 8회 이상 개최하고, ·장년층과 여성 등 취업취약계층, 청년 구직자에게 일자리를 제공할 방침이다.

김봉정 전주시 일자리청년정책과장은 ·장년층 구직자의 실업률은 상승하고 있는 반면, 중소기업 구인난은 여전히 지속되어 있다면서 이를 가장 효율적으로 해소할 수 있는 구인·구직 만남의 날 행사를 통해 고용률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