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01-31 14:42 (목)
공고 한국언론사연합회는 국가홍보 & 경제문화 월간지 “공감코리아”를 발행합니다.
정읍학연구회, 『정읍학』 5호 간행
정읍학연구회, 『정읍학』 5호 간행
  • 채덕수 기자
  • 승인 2019.01.3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읍의 풍류문화에 초점을 맞추어 정읍의 술, 민중종교, 선비문화, 풍류문학 등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전북조은뉴스=채덕수 기자]   2014년 부터 해마다 1권씩의 연간 저절 학술지로 간행되어온 정읍학 5호가  정읍학연구회(회장 김익두 전북대 교수)가 1월30일에 5호의 간행을 맞게 되었다.

 

1(창간호)에서는 정읍의 사상, 예술, 경제, 정치사회, 역사 등 정읍문화 전반에 걸쳐서 가장 초미의 관심사들을 다루었고, 2호에서는 정읍의 풍류문화를 집중적으로 조명하면서, 21세기 동아시아 중심의 문화운동의 방향을 풍류로 가늠해 보았다.

3호에서는 문화복원의 문제에 초점을 맞추면서 풍류문화의 주변으로 논의를 확대해서, 정읍의 풍수, 풍류방, 증산사상, 세시풍속 및 마을문화 복원의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다뤘고, 4호에서는 차가운 집단에서 따스한 공동체에로라는 주제로 정읍 공동체 문화의 전통적 중핵 중의 하나인 정읍향약을 중심으로 정읍의 마을굿 등을 비롯한 공동체 문화의 전통을 논의·조명했다.

이번 5호에서는 다시 정읍의 풍류문화에 초점을 맞추어 정읍의 술, 민중종교, 선비문화, 풍류문학 등을 집중적으로 다루고 있다.

먼저 정읍의 풍류문화를 다루기 위한 기초 논의로서 정읍 풍류문화의 전반적인 기조(김익두)를 담았다. 또한 풍류문화의 물질적 주요 기초인 술-풍류문화를 정읍지역 막걸리를 사례로 다루면서 정읍지역 막걸리의 역사, 특성, 미래 등을 매우 현장감 있고 구체적으로 논의하는 지역 막걸리의 가치 제고와 막걸리 산업 진흥 방안(김재영), 정읍이 낳은 21세기 사상 증산사상의 역사-종교적 전개 과정의 한 중요한 사례로 정읍 태인 지역을 중심으로 전개된 보천교 이후의 무극대도의 독립운동과 새로운 미래국가 건설운동을 구체적으로 조사·분석하는 일제강점기 태인 무극대도의 민족운동 연구(안후상), 정읍의 선비 풍류문화 연구의 한 사례로 그동안 묻혀 있던 정읍 출신 선비 유학자 성당 박인규의 삶과 전주에서의 여러 활동, 그리고 그런 활동과 관련된 전주 지역의 여러 관련 유적들을 현지조사에 의해 제시하는 새로 찾은 스토리 : 정읍 선비 성당(誠堂) 박인규(朴仁圭)와 전주 구강재(龜岡齋)(이종근), 역시 정읍 선비 풍류문화의 중요한 사례로 호남 유학/성리학의 비조인 일재 이항의 수제자 의병장 건재 김천일 선생의 삶과 그 역사적 의미를 그의 삶 전체 과정의 구체적인 추적을 통해서 조명하는 일재 이항의 수제자 건재 김천일의 삶과 역사적 의미(허정주), 정읍지역 풍류문화 중에서 문학 분야를 다룬 논의로서 정읍지역에 전승되어오는 고전문학 분야의 여러 풍류문학 텍스트들을 조사·정리·분석하여, 정읍 풍류문학의 전통과 그 정체성을 파악하고자 하는 정읍지역 풍류문학 연구(이용찬) 등이 실려 있다.

끝으로 부록에는 상징-인류학의 개척자인 고 빅터 터너(Victor Turner) 교수의 유명한 논문인 신화, 제의, 그리고 드라마 속에 공연의 보편 개념들이 존재하는가?(김익두 옮김)라는 글이 실려 있어 지역의 공연문화를 다루는 데 도움을 주고 있다.

이 학술지는 지방자치제도가 실시된 지 한 세대가 가까워오는 지금도 우리 지역의 지자체 별로 그 지역을 연구하는 전문 학술단체가 거의 없는 전북의 현실에서, 정읍학연구회의 이러한 지역연구 활동은 각별한 주목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